序文 1729 도제

跋文 1729 재징

序文 1804 송환기

序文 1832 송치규

序文 1856 기정진

序文 1891 송병순

序文 1919 선모

 序文 1936 이중명

序文 1956 재규

 序文 1969 순택

 

 

 우주황 인명록

 김제 선비 황대년은 나와 오래 사귀어 온 친구인데 하루는 그의 선조디시는 사가재 선생의 유적 한 책을 내어보이며 나에게 서문붙여 주기를 요청해 왔다. 그래서 그 유적을 보니 대개 선생의 시문 약간편과 묘비에 관한 글 및 서원의 축문, 그리고 서원이 세워진 경위를 적은 글들을 합쳐 묶어 엮은 것이었다. 나는 이미 선생을 위해 축문을 지은 바 있기로 어찌 이같은 부탁을 끝내 사양 할 수 있으리요?

선생의 휘는 거중이니 조선개국의 원훈이시다. 예로부터 개국의 공훈에 참례하신 어른으로 경륜과 사업이 진실로 자랑할 만한 분이 많지만 능히 이단을 물리치고 정학을 붙들어 세도를 밝히며 길이 먼 뒷날까지를 염려하신 어른이 몇분이나 될 것인가? 고려말에는 불교가 성행하여 자못 집집마다 불경을 외웠다. 그러나 선생께서는 전주에서 일어나 성조를 도우며 태평을 이루기로 힘써 먼저 군읍에 교수와 훈도를 두자고 청하였다. 그래서 경에도 밝고행실도 단정한 자를 택하여 학문을 다시 일으키고 풍속을 바로 잡도록하여 이교가 함부로 성행할 수 없게 하셨으니 가히 나라를 위해 먼저 해야할 일이 무엇인지를 알으시고 도를 지키는데 공을 세우신 일이라 이를 것이다. 선생의 저작은 마땅히 볼 만한 대목이 많았을 것이라 여겨지지만 이제까지 전해온 글을 적으니 어찌 애석한 일이 아니리오? 그렇지만 시로 말하자면 한거언지(閑居言志)나 증곽생(贈郭生)과 같은 작품은 문채를 전공치 않은 자라면 능히 말 할 수 없는 작품이요, 글로 말하자면 시아배(示兒輩)니 여제생(與諸生)과 같은 글은 정녕그 내용을 반복하는 사이에 가히 스스로 행해야 할 바를 상상케하는 글이니 진실로 이른 바 온 가마솥 가운데의 한점 고깃덩어리와 같다 할 수 있을 것이니 어찌 작품의 많고 적음을 말할 것인가? 슬프도다! 국조에 접어들어 유교가 장차 일어나게 된 까닭도 선생께서 이단을 물리치신 공에있어 진실로 좋은 조짐을 이루셨는데 세상에서는 다만 공을 단순히 훈신으로만 여기오니 어찌 얄팍한 생각이 아니랴? 나는 늙고 병들었기로 붓과 벼루를 놓았는데 저윽이 공의 사적에 대하여는 감동된 바가 있기로 힘을내어 몇자 적기에 이르렀다.

 

숭정사 임진년(1832년) 4월  은진(恩津) 송치규(宋穉圭) 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