序文 1729 도제

跋文 1729 재징

序文 1804 송환기

序文 1832 송치규

序文 1856 기정진

序文 1891 송병순

序文 1919 선모

 序文 1936 이중명

序文 1956 재규

 序文 1969 순택

 

 

 우주황 인명록

 대저 씨족이 드러나는 까닭은 근본가 가지가 번창함이요, 벼슬이 서로 이어짐이며, 명의가 서로 전해짐이다. 이 세가지를 겸해야 큰 집안이라 이를 것이다. 한가지를 갖추었거나 두가지를 갖추었다는 것도 또한 착한 일을 쌓고 어진 행동을 지녀온 나머지 이룩된 결과일 것이니 어찌 스스로 그렇게 이루어 질 것인저! 우주황씨 또한 남녘의 씨족으로 드러나게 된 것은 그 선계가 고려중윤으로부터 9세까지 전해져 조선조에 들어와 문숙공때로 비롯된다 할 것이다. 그 뒤로부터는 나날이 번창하여 비록 과거에 오른 이는 드물었어도 공으로 벼슬한 이는 서로 이어 거연히 벼슬집안이 된 바 그 이름이 주경을 벗고 가풍도 또한 명의보다 더욱 두터워 졌다. 증병사 휘박이 임진왜란에 목숨을 바쳐 정려를 받고, 휘극형이 하늘을 감동시킨 지극한 정성을 보인 일은 충효로운 이름을 남긴 예이며 동계, 죽유, 일심재, 구암등은 모두 청수독학하며 순수하고도 바른행실을 밟아 크게 일방에 소문이 드러나 있으니 이러한 예만 보더라도 황씨의 흥함이 대개 그치지 않고 있음을 알 것이다. 내 이로 보아 문숙공 이상 어른들께서 착한 일을 많이 쌓았다는 점을 알겠도다. 홀로 그 연대가 멀고 문헌이 흩어져 버렸다는 사실을 한탄할 것이요 그래도 알아 볼 만한 자료는 문숙공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쓰여졌으니 황씨로서 공의 후손된 자라면 그 공의 일언일사를 받들거나 제사 올리고 선조를 높이는 일을 어찌 가히 대가 멀다고 게을리 할 것이랴? 내 듣건데 공께서는 고려말 부처를 숭상하는 때를 만나 벽이위정을 힘껏 외친일이 있는데 다만 이 일만 보더라도 공은 씩씩하게 스스로 서서 돌이킬 수 없는 복을 구한 군자였다는 점을 가히 알 수 있다 할 것이다. 희라! 복을 구함에 돌이키지 아니함은 스스로 많은 복을 구했기 때문이라는 점을 이제 알았다. 그러니 황씨들은 날로 그 말을 외워 또한 가히 마음을 세우되 바르게 세우는 까닭으로 여겨야 할 것이다. 대저 그런 연후에야 가히 선조의 음덕을 이어받아 길이 복을 지켜 가는데에 힘을 쓴다고 말 할 수 있을 것이다. 황군성의는 구암의 증손으로 나의 외우다. 그가 새로이 족보를 엮어 나에게 머리글을 부탁해 왔다. 나는 실로 글이 얕고 어설퍼 족히 성문에 잠긴 아름다운 사실을 잘 드러낼 것인가 하는 두려움을 지녀 뒤로 미뤄만 왔다. 그러다가 어쩔 수 없이 이처럼 이미 지난 일을 외우고 아직 닥쳐오지 않은 일을 비는데 그쳤다. 이처럼 족보의 체제가 근엄하고 조리가 흡족한 것은 황군이 이미 족보를 정성스럽게 엮었기 때문이니 내 어찌 더 이상 무슨 말을 둘 것이리요.

 

          병진년(1856년) 한가을  행주 기정진 삼가 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