序文 1729 도제

跋文 1729 재징

序文 1804 송환기

序文 1832 송치규

序文 1856 기정진

序文 1891 송병순

序文 1919 선모

 序文 1936 이중명

序文 1956 재규

 序文 1969 순택

 

 

  우주황 인명록

대저족보라함은 널리하는 것이니 조종백세의 소목과 강기와 만대의 근원과 흐름을 널리 기재하는 것이다. 주자께서 말씀하시기를 "족보의 계통이 밝은 뒤라야 효제의 도가 일어난다"고 하셨는데 이는 전현께서 어버이를 친히 하고 근원을 중히 여긴 때문에 내리신 말씀인 것이다. 우리의 중조 문숙공께서는 사가재설에 이르시기를 "맑은 아침이나 비개인 저녁에 친척이 두루 모여 이야기를 즐긴다"고 하셨으니 이 말씀은 후손들이 가슴에 그대로 차고 느끼며 새겨야 할 말씀이다. 우리 황씨가 족보를 닦는데 어찌 특별히 세차만 드러내고 벼슬만 기록할 따름이야 참으로 일가간으 화목을 도모하는데 그 뜻이 있음이다. 우리의 중조이신 문숙공께서는 개국의 원훈이되어 이단을 물리치고 바른 도를 세운 공이 있을 뿐만 아니라 네아들을 길렀는데 그 자손이 끊이지 않고 서로 이어져 호남의 여러 고을에 흩어져 살면서 벼슬이 끊이지 않앗다. 예컨데 좌상공 휘헌은 가장 잘 드러난 어른이요, 동계 휘 극효의 학행과 절의, 효자 휘 극형의 감천지성, 일심재 휘 인의 강구성명, 죽유 휘 자후의 독학정조, 구암 휘이정의 박학역행, 만회당 휘 일청의 절효비지, 행서재 휘 윤성의 효우서재, 휘 윤모의 효감신명등은 세상에 소문이 나있어 가히 남녘의 세족이라는 평을 듣고 잇으니 어찌 선조들께서 덕을 닦고 공을 세운 때문이 아니겠는가? 생각컨데 우리가 족보를 닦아온 것은 기유년(1729년)을 비롯하여 신묘년(1891년)에 이르기까지 무릇 네차례인 바 그 규모가 엄하고 종법이 바르다는 사실은 가히 알 수 있을 것이다. 이제 신묘년으로부터 거의 30년이 지나 후손들이 번창하였고 하물며 세상의 변화가 날로 심하여 이에 족보를 다시 닦지 않으면 안되기에 이르렀다. 그래서 정사년(1917년) 가을 일가되는 석규와 호훈이 맨먼저 의논을 내어놓자 모든 이들이 의견을 같이 하였으니 이 또한 우리 종중의 한 성사라 아니 할 수 없다. 나는 본디 노둔하고 나이 80에 가까워 정신이 흐리지만 외람되이 족보를 편찬하는데 도교로 참여하게되어 능히 몸소 붓을 잡지는 못하고 한결같이 옛 범례에 따라 옛과 지금이 다른 점이 있으면 조금 그 사이에 변통을 주었을 뿐이다. 희라! 무릇 우리 동족드은 전현들께서 족보를 중히 여기신 뜻을 그대로 따르고 선조께서 애족하라하신 가르침을 그대로 지켜 안으로는 효제학문으로 집안 일에 힘쓰고 밖으로는 화순돈목을 일가간에 행 할 것이다. 그렇게 한다면 거의 우리 황씨가 대대로 뻗쳐가며 점점 다시 일어 날 수 있으리로다.

 

          기미년(1919년) 동짓달  후손 선모 삼가 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