序文 1729 도제

跋文 1729 재징

序文 1804 송환기

序文 1832 송치규

序文 1856 기정진

序文 1891 송병순

序文 1919 선모

 序文 1936 이중명

序文 1956 재규

 序文 1969 순택

 

 

 우주황 인명록

정자께서 이르시기를 "천하인심을 다스리고 거두려면 종족을 거두고 풍속을 두터히 하여 사람으로 하여금 근본을 잊지 말도록 하는 것이니 더욱 사대부 집안에서 지극한 정성을 드리는 일은 족보를 짓는 일이다"고 하셨다. 우주 황씨는 우리 동방의 망족으로 고려때 중윤공 휘 민보를 시조로 빛나고 있다. 그 뒤 9대에 미쳐 사가재 휘 거중은 우리 태조고황제를 도와 협찬익대공신이 되어 명망이 높을뿐더러 벼슬이 호조판서에까지 올랐으며 철권을 받았고 은호, 옥배, 어포, 어대, 및 어전에서 함께 춤춘 그림까지 하사받아 엄연히 온 나라에 빛을 남겼다. 때는 고려 말년이라 오로지 불교가 숭상되어 부처를 외는 일만 세상에 가득찼었는데 선생께서는 특별히 성명께 상소해 올리기를 "적멸을 배척하고 명경을 택하되 글 잘하는 선비를 뽑아 여러 고을의 훈도로 삼아 정도를 일으키고 사교를 물리치며, 온나라 백성을 모두 성학에 기본을 두고 가르쳐 삼대의 융성을 이룩해 가자"고 주장하신 결과 진실로 백세의 스승이 되신 어른이라, 영상을 증직받고 문숙이라는 시호까지 받아 김제의 구암서원에 모셔져있다. 그 뒤 공의 어진 네아들과 영특한 손자들은 심히 번창하여 벼슬을 서로 이어 본손과 지손은 금구의 점침이 있었고 외손에게는 사록의 상서가 있었으니 이는 곧 상세의 현달을 말한 것이다. 중엽 이후에는 더욱 성하여 사방으로 흩어져 벼슬과 명망을 서로 이어 태상완인은 혹 고의 상구를 점하여 숨어서 스스로 뜻을세워 절의를 지키고, 혹 성리를 배우고 연구하여 글을 옥패에 울리며 염락에 연원하고 한유에 골수하며, 혹 남대의 청선에 들기도하고, 혹 안탑에 이름을 떨치기도하고, 혹 위엄을 병부에 나타내기도하고, 혹 충성을 다하여 나라를 위해 죽기도 하고, 혹 효도를 다한 결과 하늘까지 감동시켜 아울러 은전을 무릅쓰기도하고, 심지어는 법도가 엄정하여 남편의 뒤를 따라 목숨까지 끊어 또한 정려의 표창을 입기도 하는등 빛나는 일을 서로 이어 왔으니 어허 그 장한 일이로다. 족보를 비로소 발간한 때는 숭정이후 102년인 기유년(1729)이다. 그후 꽃나무 가지와 잎이 더욱 더 번창하여 부득히 한 뿌리로 합하지 않으면 안되겠기로 다시 네차례나 속간하여 이해에 무릇 여섯 번째로 발간을 하게 되었다. 이제 새로 족보를 꾸미고 선생의 후손인 희징, 의관인 희종 두 분께서 나에게 서문을 붙여 달라고 부탁해  온지가 오래 되었다. 허나 내 어찌 당할 것이냐고 여러번 사양한 후 옛 서문을 자세히 살펴보니 더욱 더 큰 붓아래에 어찌 다시 입부리를 용납 할 수 잇겠는가 하는 생각을 지니지 않을 수 없엇다. 그러나 더 기록할 말씀을 잘 살펴본 즉 요즘같은 쭉정이 세상에도 종종 갈대꽃의 정성을 지녀 간하는 자가 있고, 백주의 맹서를 띄우는 자가 있다는 소문이 사방에 퍼져 있으니 이는 선생께서 내리신 음덕이 한량이 없다는 점을 말해주고 있음이라, 우주 황씨는 선조와 선현의 가르침을 고량보다 더 즐기면 대대로 이어가고 반드시 편안하게 나아갈 수 있으리라 믿어지노라.

 

          병자년(1936년) 칠석  완산 이중명 삼가 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