序文 1729 도제

跋文 1729 재징

序文 1804 송환기

序文 1832 송치규

序文 1856 기정진

序文 1891 송병순

序文 1919 선모

 序文 1936 이중명

序文 1956 재규

 序文 1969 순택

 

 

 우주황 인명록

성씨를 족보로 지은 그 뜻은 심히 오래라, 옛 어른들께서 이미 갖추어 말씀하신 바이다. 조선 몇 백년동안 양반집으로 이름을 날린 집안이 무릇 몇이나 될까마는 또한 모두 족보를 지니고 있으며 중요하게 여기고 있는 것이다. 우리 선조이신 사가공께서는 우주출신으로 태조때에 호조판서까지 지내시며 이단을 끊고 정도를 세웠다. 그 뒤로 벼슬이 끊기지 않고 대대로 이어지며 빛나기를 마치 뿌리 깊은 나무와 샘깊은 물이 무성하고도 먼 것과 같았으니 대게 그러하지 않으려해도 그렇게 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저윽이 생각컨데 우리 종중이 예로부터 일찍이 몇차례동안 족보를 닦아왔는데 항차 이제 갈래와 가지가 이미 넓혀졌고 근원과 뿌리가 점점 깊어져 만약 다시 들어 살피지 않는다면 자뭇 애당초 족보를 닦지 않았던 것만도 못한 형편에 처해져있다. 아 슬프도다! 한국이 남북으로 나뉘어져 있고 동서의 오랑캐가 날뛰어 선조를 모시고 일가를 공경 할 줄 아는자는 드물다. 그런데 일가되는 순택,금택씨는 이러한 두려움을 느끼고 두모,희봉,희경,호성,인택씨등과 더불어 상의 끝에 중외에 통문을 띄워 드디어 계첩을 거둔 뒤 이를 하나하나 자세히 살펴 일여년만에 족보를 완성시켰다. 그러니 그 뜻을 씀이 두루 자상하고 바친 노력이 부지런하고 두터워 가히 가상하다 말 할 수 있겠다. 우리 일가된 사람들이 이 족보를 펴보면 종중을 거느림에 질서가 있어 항렬을 세우는데 문란됨이 없을 것이다. 비록 서로가 멀리 떨어져 살아 자취가 서로 막혀 일찍이 한번 본일조차 없는 사이라 할 지라도 다소곳이 한당안에 들어 소매를 접하고 윤기를 나누는 것 같아 조상을 높히고 일가를 아끼는 마음이 자연히 성하게 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모든 일가들은 이 족보를 보고 어찌 그런 마음을 두지 않을 것인저! 또 원컨데 족보를 닦는 아름다움이 막히지 않아 다시 뒷사람들에게 바램이 있기를 바라는 바이다.

 

          병신년(1956년) 10월  후손 재규 삼가 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