序文 1729 도제

跋文 1729 재징

序文 1804 송환기

序文 1832 송치규

序文 1856 기정진

序文 1891 송병순

序文 1919 선모

 序文 1936 이중명

序文 1956 재규

序文 1969 순택

 

 

   우주황 인명록

 옛적부터 오늘날까지 그 이름난 집안과 권세있는 씨족들이 모두 족보가 없는 집안이 없었으니실상 그족보는 무엇 때문에 만드는 것인가? 정자가 이르기를 "흩어진 종족을 거두어 모아서 다시 찾으면 풍속이 순박 해지고 인정이 두터워진다" 라고 하였고 주자가 이르기를 "보계가 밝혀진 연후에야 부모에게 효도하고 형제간에 우애하는 도리가 생긴다"라고 하였으니, 대개 이 두분의 말씀은 실상 그 족보를 수단하는 뜻의 맨 처음 가장 중요한 밝고 확실한 교훈이 되는 것이다. 다만 그 문장만을 닦고 그 실상을 힘쓰지 않는다면 곧 그것은 무엇에 쓰리오? 오직 우리 황씨의 족보는 맨처음 숭정기원(1628~1644)의 뒤 해 기유년(1669)에 간행되어 지금에 네 갑자가 다 끝나고 다시 또 이 기유년에 이르렀으니 자뭇 삼백년이 된 것이다. 고려때 중윤공이 시조이시고 뒤를 이어 대대로 높은 벼슬을 하여 끊임없이 이어오다가 조선에 들어와 문숙공 사가재 선생이 조선조 건국의 큰 왕업을 도우셔서 정당문학(종2품)으로 원종공신이 되시어 그 공훈과 위계가 높이 빛나셨고 그 네분 아드님의 자손들이 여러 고을에 두루 퍼져 살면서 번창하니, 일컬어 "빛나는 귀한 집안"이라 칭하게 되었다. 우리 족보가 갑자년, 병진년, 신유년, 기미년, 병자년, 병신년에 중간하였으니 무릇 7차의 간행을 한 것이다. 병신년(1956년) 이후 지금 13년이 지난 오늘날에 세상의 형편은 달라져 변하였고, 인정은 몹시 해이해져, 족친들도 해산될 지경에 이르기 쉬운지라. 족보를 수단하고 종족을 규합하는 것이 때가 이미 다급해진 것이다. 그러므로 여덟 번째의 족보 발간의 회의를 무신년(1968년) 10월에 월곡종회에서 제안하니, 여러 일가들의 의논이 똑같고 또 우리 우주황씨의 경사스럽고 성대한 사업이라. 금년 5월(1969년)에 처음에는 김제 정사제에 보청을 설치했다가 다시 익산 경모재로 보소를 옮기고 일을 마무리 하여 편집도 이미 끝났고, 인쇄에 들어가니 2권1질로 되었다. 또 따로 사가제집과 행장 및 묘갈문을 모아서 합치어 번역하여 별책으로 책 한권을 이룩해 놓으니, 거기에는 선영의 안택도와 각 파계의 도표를 부록으로 붙이었다. 크고 작은 조목들은 범례에 자세히 기재되었고, 예전 족보에서 약간 변통시킨 것이 있는 것은 여러 사람의 의견을 쫒고 사회 일반의 풍속을 따라 그렇게 한 것이다. 이 인류망상이 날로 무너져가는 위급한 시기를 당하여 수신제가의 공을 거행하기가 어려운 판에 다행히 우리 종친은 선조의 사업을 이어받아 행할 뜻을 가지고 먼저 그 문장을 닦고 이어서 그 사실을 천단하여 서로 도우니, 마땅히 종친사이가 두터워지고 서로 화목 할 것을 급선무로 삼은 것이다. 종친 사이가 두터워지고 서로 화목해지면 항렬이 밝혀지고 소목이 바로 잡혀 비록 평상시에는 소원한 일가라도 인의가 서로 닿으면 백대의 뒤에 이르더라도 한 집안처럼 화목을 이룰 것이다. 이 돈목의 정의를 어찌 구구히 말로서 다 표현하리로? 나이가 비록 높더라도 항렬이 낮으면 마땅히 스스로 자기 몸을 낮추는 마음을 가져야 하고, 항렬이 비록 높더라도 나이가 적은 사람은 역시 스스로 제 몸을 높히는 태도를 가져서는 안되는 것이다. 그 나이 차이가 10년 이상이 되면 서로 존경하고 서로 사랑하면 미풍양속이 자연히 두터워지리라. 무릇 우리 족보를 같이 하는 일가는 비록 그 수가 천만에 이르더라도 그 근본을 돌아보면 똑같이 이 사가선생으로 말미암아 뻗어나온 가지이니 모름지기 서로 그 잘났다 해서 못난 사람을 업신여기지 말고 귀히 되었다고해서 비천한 일가를 능멸하지 말 것이며, 부자라고 해서 가난한 사람을 삼켜 버리지 말고, 강하다고해서 약한 일가를 억누르지 말고, 항상 서로 아무개 일가는 아무개 파로서 바로 아무개 할아버지의 伯이요, 仲이요, 叔이요, 季의 후예임을 생각하고 영세토록 서로 받들고 사랑하는 의리를 잊지 않는다면 효제(孝悌)의 마음이 뭉클뭉클 솟아 오를 것이니, 오늘날 이 족보를 닦는 일로 하여금 한갓 헛된 글이 되지 않으리로다.

          기유년(1969) 7월  후손 舜澤은 삼가 序하노라.